7살 찬영이의 유일한 친구 엄마의 휴대폰
뚝방촌 어르신의 괴로운 여름을 부탁해!
올해는 입학식에 꼭 가고 싶어요.
우리 엄마의 보호자는 “나”예요.
‘한국’은 나의‘조국’입니다.
여전히 꿈속을 헤매는 나의 아들에게…
푸에고 화산 폭발! 사망자와 부상자는 계속 늘어나는 중!
찢겨진 아들의 얼굴 찢겨진 엄마의 행복
고추장과 맨밥, 배고픈 삼 남매의 저녁
 참여기부 더보기 >  
따뜻한 손 캠페인
 나눔/봉사/후기 더보기 >  
하영이와 예준이 남매에게 새 보금자리가 생.. 하영이와 예준이 남매에게 새 보금자리가 생..
 사랑밭 소식 더보기 >  
[보도] [보도기사] 서울연구원 임직원 봉사단 ‘Gi.. [보도] [보도기사] 동방석유(주), 필리핀 저소득 가.. [보도] [보도기사] ‘블라인드’ 봉사단, 지역아동..